한국생명학연구원 대구 청소년 종합상담실

 

 

생명관련뉴스

관련사이트

 

 

 

 

 

 

2005/10/5(수)
'BT 윤리헌장' 생명윤리 논의 새 바람  
일선 연구자 본격참여로 논의 저변 확대 기대 치료목적 연구는 제외…내용 `버전업'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국내 생명과학계 최대 학회인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가 이번 달 중순 제정하는 `생명과학 연구윤리헌장'이 생명윤리 논의에 새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월 시행된 생명윤리법 등 정부차원에서 생명과학의 연구윤리를 규제하는 제도는 이미 나와 있으나 관련 학계에서 이러한 윤리 강령이 제정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번 헌장 제정이 지금까지 정부와 시민ㆍ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진행되던 생명윤리 논의에서 일선 연구자들의 참여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최근 최종안이 확정된 이 헌장은 ▲생명의 존엄성 우선 ▲생명윤리에 대한 사회적 우려 고려 ▲피험자에게 정확한 정보 제공 및 동의 획득 ▲생태계를 배려하는 연구 등 10개 조항으로 이뤄져 있다.

구영모 울산의대 의료윤리학과 교수는 "국내 BT 연구 종사자들이 연구의 윤리적 중요성에 합의해 이런 원칙을 자발적으로 내놓은 것에 그 의의가 있다"며 "이런 헌장을 연구 현장에서 적극 교육할 경우 그 파급력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분자세포생물학회는 5천여명의 연구자를 회원으로 두고 있고 황우석 서울대 석좌 교수는 이 학회의 부회장이다. 학회는 오는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05년도 정기 총회에서 이 헌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헌장이 인간배아복제 등 실제 윤리적 입장차가 첨예한 이슈는 언급을 피해 내용이 원론적 수준에 그쳤다는 지적도 있다.

헌장은 순수 생명과학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배아줄기세포를 비롯한 치료 목적의 연구가 내용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학회 관계자는 "치료목적 연구는 의료계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 학회가 단독으로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 헌장은 시작의 의미로 향후 의학 관련 학회들과 치료목적 연구 분야의 윤리 원칙을 따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의 김혜정 사무총장은 "국내에선 아직 생명윤리논의가 시민ㆍ종교단체들의 이상적 주장으로 여겨지는 등 그 저변이 좁은 상황"이라며 "이번 헌장도 각별한 노력이 없을 경우 학계의 원론적 언급으로 그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구 교수는 "여러 연구 분야의 다양한 입장을 조합해 통일된 원칙안을 내놓는다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차후 구체적인 조항을 더하고 그 적용대상도 넓히는 내용 `버전업'이 헌장의 성공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05-10-02 07:01]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작성일조회
30   강원도 화천 시골교회 임락경 목사 2008/04/28(월)  4747
29   생명 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전문 2005/10/05(수)  26014
28   'BT 윤리헌장' 생명윤리 논의 새 바람 2005/10/05(수)  17972
27   축산물 항생제 사용 세계최고 2005/10/05(수)  16888
26   생명기술공학인가 생명학인가 2005/10/04(화)  5721
25   '생명과 평화의 아시아' EIDF2005 2005/08/30(화)  15547
24   생명·평화존중의 싹 東亞서 찾는다 2005/07/01(금)  14321
23   황우석 교수의 배아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 2005/06/05(일)  17765
22   GMO 옥수수 먹은 쥐에 이상..인간에도 유해... 2005/05/23(월)  9371
21   무섭도록 신비한 생명 2005/04/26(화)  11180

 
다음       목록 쓰기

  

 


한국생명학연구원